UPDATED   2019. 11. 12(화) 18:08
페이지상단으로이동

[FOCUS] 中, 암호화폐 친화 정책 펼치나…채굴산업 퇴출 철회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11-07 14:28
▲사진출처=픽사베이

【한국블록체인뉴스】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업을 없애려다 허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암호화폐 채굴업을 ‘도태산업’ 목록에서 제외하면서 6개월 만에 태도를 바꿨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지난 5일(현지시간) ‘산업 구조조정 정책’ 개정안 최종본을 발표하면서 도태산업 목록에 올랐던 암호화폐 채굴업을 뺐다. 암호화폐 채굴업을 도태산업으로 지정한 지 6개월 만이다.

NDRC는 개정안 최종본과 관련해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난 4월 개정안 초안을 발표한 이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최종본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트코인 채굴업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NDRC는 지난 4월 암호화폐 채굴업을 관련 법률·규정 미준수, 안전 문제, 자원 낭비,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들며 채굴 산업을 단계적으로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출처=flickr)

중국 정부는 매년 산업 구조 조정 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육성 산업’ ‘제한 산업’ ‘도태 산업’ 세 종류로 업종을 나눠 지정한다. 도태 산업으로 지정된 분야는 인허가 문제를 비롯한 각종 사업상의 불이익을 받는다.

업계는 최근 시진핑 국가주석이 블록체인 육성을 촉구한 데 따른 조치로 분석한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채굴은 밀접한 관계이기 때문이다.

시장의 기대감도 커졌다.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최고보안책임자는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도태산업 목록에서 제외했다. 상승장으로 바뀔 수 있는 소식”이라고 기대했다.

비트코인 시장은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7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1072만 8000원으로 전일보다 0.39% 하락했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