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2(화) 18:08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단장 잃은 부산 블록체인 특구 사업 차질 불가피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11-01 16:02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진제공=디파인 컴퍼런스)

【한국블록체인뉴스】 비위 의혹을 받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운영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유재수 부시장은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사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유 부시장의 사표가 수리되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의 단장 자리는 공석이 된다.

부산 블록체인 특구 선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던 유 부시장의 공석으로 사업 전반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유 부시장은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달 30일 유 부시장과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서울 강남구 대보건설 본사 등 4개사를 압수수색했다. 유 부시장과 대보건설 관계자와의 유착 관계가 포착돼 증거 수집에 나섰다.

앞서 유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이던 2017년 업체 관계자에게서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한 의혹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이후 별다른 징계 조치 없이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 자리에 앉았다.

부산시는 “검찰 수사 결과를 엄중하게 살핀 뒤 사표 수리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7월 블록체인 사업 분야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됐다. 이 사업에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총 222억6300만 원이 투입된다. 중앙정부가 104억1800만 원, 부산시가 44억7100만 원, 민간자본(기업)이 73억7400만 원을 투자한다.

지난 9월 27일에는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단을 꾸린 바 있다. 추진단은 운영위원회와 행정지원팀, 법률자문단 등으로 구성됐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