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2. 09(월) 14:42
페이지상단으로이동

KISA, 부산 블록체인 특구 장기계획 수립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10-01 15:24
▲부산시청. (사진출처=부산시청)

【한국블록체인뉴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인 부산시의 중장기 발전을 위한 계획 수립에 나섰다.

KISA는 홈페이지를 통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이번 용역은 지역 특성에 맞는 부산의 블록체인 중장기 전략 방향과 전략 체계도, 중장기 비전 목표 등을 마련하고자 시행된다.

KISA는 우선 블록체인 산업 환경·이해관계자 분석을 요청했다. 블록체인 산업 관련 국내외 환경·정책 방향과 부산 특구사업자별 사업추진 시 문제점 등 분석해달라는 의미다.

최신 블록체인 관련 정책을 반영한 부산 블록체인 중장기 비전·전략, 모델도 제시해달라고 했다. 기존 특구 사업뿐만 아니라 지속해서 검토할 사업과 신규 사업 발굴 등 블록체인 관련 산업 활성화 방안도 함께 요구했다.

해당 용역의 예산액은 3000만 원 규모다. 계약되면 용역 업체는 오는 12월 중으로 최종보고서를 제출하면 된다.

▲장병규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사진=이한수 기자)

부산 규제자유특구 지원정책은 최근 정부에서 암호자산(암호화폐)을 제도권으로 편입해야 한다는 인식 전환이 일어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장병규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디파인 콘퍼런스’에서 정부가 암호자산을 인식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에 따르면 4차산업혁명위는 이달 12개 정도의 권고안을 발표하고 정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가장 강력히 권고하는 부분은 ‘암호자산의 제도권 편입’이다. 4차산업혁명위는 대통령 직속 기구다. 대통령에게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정책 수립을 자문하고 협조한다.

장 위원장은 “권고안의 첫 번째는 ‘암호자산 정의와 제도권 편입을 포함한 블록체인 관련 정책의 명확화’”라며 “제도화를 통해 안전하고 투명한 거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용수 기자 [email protected]

신용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