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8(월) 18:28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디파인2019] OECD, 블록체인 정책센터 구축…규제·업계 균형 맞추기

    • 신용수 기자
    • |
    • 입력 2019-09-30 17:20
▲캐롤라인 말콤 OECD 블록체인 정책센터 부문장. (사진=이한수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자체 블록체인 정책센터를 구축, 규제와 업계 지원정책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기 위해 개선을 모색하고 있다.

캐롤라인 맬컴 OECD 블록체인 정책센터 부문장은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디파인(D.FINE) 콘퍼런스’에서 OECD의 블록체인 정책연구 상황을 설명했다.

캐롤라인 부문장에 따르면 OECD는 금융과 자본시장, 공급망, 지속가능한 경영, 인프라, 공공행정, 데이터 프라이버시 등에 관한 블록체인 연구를 하고 있다.

캐롤라인 부문장은 “OECD가 5년 전부터 금융시장에 블록체인이 끼칠 영향을 연구하기 시작했다”며 “지난 2년 전부터는 블록체인이 금융시장 외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는 사례를 보고 관련 정책을 다루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OECD는 올해부터 관심을 가져야 할 정책으로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을 꼽아 블록체인 정책센터가 구축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기업 거버넌스가 어떻게 바뀔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며 “투표 과정의 변화와 AML(자금세탁) 이슈를 블록체인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공공 인프라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등이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OECD는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연구를 통해 각국의 정책 입안자에게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캐롤라인 부문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서도 상호 운용성과 데이터 표준을 어떻게 지키는지를 살펴보고 있다”며 “각 국가가 어떻게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을지를 제안하는 권고안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OECD가 내놓을 블록체인 정책 권고안은 규제와 발전 지원 정책 중 어느 한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균형적인 정책으로 예상된다.

캐롤라인 부문장은 “정책입안자들은 기술개발보다 느리게 정책을 입안하고 있어 업계의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어렵다”면서도 “OECD는 이를 파악해 정책의 원칙을 세우면서도 혁신을 촉진할 방안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용수 기자 [email protected]

신용수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