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8(월) 18:28
페이지상단으로이동

[UDC2019] “헤데라 해시그래프, 성능·신뢰·공정성·보안 해결 가능”

    • 김수찬 기자
    • |
    • 입력 2019-09-04 14:55
▲ 분산형 알고리즘 헤시그래프를 개발한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공동 창업자 리먼 베어드가 4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19'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용기 기자)

【한국블록체인뉴스】 블록체인의 한계점으로 꼽히는 성능·신뢰도·공정성·보안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분산형 알고리즘 헤시그래프를 개발한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공동 창업자 리먼 베어드는 4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19’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블록체인은 확장성과 보안, 성능 등 많은 한계를 안고 있다. 많은 프로젝트가 샤딩, 사이드 레저, 합의 서비스 개선 등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으나 특정 분야의 솔루션에 그치고 있다.

​베어드 공동 창업자는 헤데라 해시그래프를 통해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을 위해 핵심적인 합의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한 크고 강력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베어드 공동 창업자는 “분산원장 기술의 핵심은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신뢰는 합의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만들어진다.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합의 알고리즘은 가십 프로토콜에 따른 데이터 구조와 타임스탬프를 기반으로 한 비동기식 비잔틴 장애 허용(ABFT) 합의 방식을 활용했다”고 전했다.

▲ 분산형 알고리즘 헤시그래프를 개발한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공동 창업자 리먼 베어드가 4일 그랜드 하얏트 인천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19'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용기 기자)

가십 프로토콜은 소문이 빠르게 퍼져나가는 모습과 유사한 형태다. 정보를 다수의 노드에서 인증받아 하나의 합의로 이끌어 나가는 방식이다.

베어드 공동 창업자는 “정보가 처리되는 순서까지 하나의 정보로 인식하고 각각의 정보에 순서의 특징을 부여한다”며 “보안성이 더 뛰어나고 구체적인 처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성능의 우수성도 소개했다. 비트코인의 정보 처리 성능이 초당 3~7건이라면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초당 약 1만 건을 처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핵심 알고리즘 합의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 ▲주식 시장 ▲프라이빗 서비스(보안시장) ▲게임 등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기능인 암호화폐 서비스, 스마트 콘트랙트 서비스 역시 완벽히 수행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오는 16일 메인넷 배타를 공개하고 네트워크 개방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에는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회원사이자 노드관리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김수찬 기자 [email protected]

김수찬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