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0. 14(월) 18:11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서울시, 역세권 개발…공공주택·주차장 확충

    • 손강훈 기자
    • |
    • 입력 2019-06-27 15:04
    • |
    • 수정 2019-06-27 15:04
공릉역 역세권 개발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한국블록체인뉴스】 교통 혼잡과 미세먼지·개발 가용지 고갈 등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도심 내 부족한 어린이집·주차장·공공주택 등을 확충하기 위한 역세권 활성화 방안이 시행된다.

서울시는 역세권 활성화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하반기 7호선 공릉역 주변 등 5곳에서 시범사업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역세권 중심의 주거·비주거 기능이 결합한 입체적 복합개발을 통해 콤팩트 시티(Compact City)를 만드는 게 핵심이다. 콤팩트 시티는 역세권 인근의 토지를 집약적·입체적으로 이용해 도시기능과 거주를 공간적으로 집약한 도시 공간구조를 말한다.

이를 위해 용도지역 상향(일반주거→상업지역 등)으로 용적률을 높이고 증가한 용적률의 50%를 공공기여로 받는 방식을 도입한다.

이때 공공기여는 오피스·상가·주택 등 공공임대시설이나 문화시설, 공용주차장같이 지역에 꼭 필요한 시설로 받는다. 민간사업자의 사업성을 높이면서 공공지역에 필요한 생활SOC를 확충하는 방안을 통해 민간개발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역세권은 지하철, 국철, 경전철 등 역 승강장 경계에서 반경 250m 이내 가로(블록)구역으로 설정된 지역을 말한다. 현재 서울 시내에 총 307개의 역세권이 있다. 총면적은 55㎢로 서울시 시가화 면적 370㎢의 약 15%를 차지한다.

사업을 할 수 있는 역세권은 ▲도로 조건 ▲필지 규모 ▲노후도 등의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한다. 다만 역사 도심과 같이 상위계획상 지역 보존이 필요한 곳은 대상지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SH공사와 이 같은 조건을 충족한 7호선 공릉역 역세권을 포함한 5곳에서 시범사업을 한다.

공릉역 시범 사업지는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을 변경, 공공임대주택·상가, 공용주차장, 생활SOC 등 지역 필요 시설을 확충한다.

SH공사의 컨설팅과 민간사업자 협의를 통해 오는 7월부터 사업계획안 수립에 들어가 내년 도시관리계획과 사업계획을 결정하고 2021년 착공,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공릉역 역세권을 제외한 나머지 4곳의 시범 사업지는 검토 중이다. 저개발된 강북 지역 역세권 등을 중심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직주근접은 서울시 도시계획의 큰 방향 중 하나로 시민이 살기 좋은 역세권을 중심으로 생활 SOC를 확충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계획이 도심 내 부족한 주택 공급을 늘려 서울의 주거 안정을 도모하고 서울 전역의 지역 균형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손강훈 기자 [email protected]

손강훈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