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22(금) 17:44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주택시장은 빨간불인데…땅값은 신도시 개발 호재에 쑥쑥

    • 손강훈 기자
    • |
    • 입력 2019-06-13 18:05
(사진제공=자사 DB)

【한국블록체인뉴스】 주택시장의 침체와 달리 토지시장은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토지 시장 상승은 신도시 개발 등이 이끌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토지가격은 전달보다 0.317% 올랐다. 2010년 11월 이후 102개월 연속 상승세다. 전국 아파트값이 지난해 11월 둘째 주 이후 내림세를 면치 못하는 상황과 대조적이다.

특히 3기 신도시로 예정된 지역의 상승률이 높았다. 하남시 0.507%, 인천 계양 0.445%, 남양주 0.432% 등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핵심은 땅값 상승이 지속할 것이라는데 있다. 전문가들은 각종 개발 호재와 정부 정책으로 인해 앞으로 수년간 토지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근거는 토지보상금이다.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은 올 하반기 9조 원, 내년 최소 40조 원 이상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존은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올해 새로 지정된 공공주택지구와 3기 신도기의 내년 토지 보상 시행을 예상했다.

통상적으로 토지보상금이 풀리면 30% 이상의 대토 수요가 발생한다. 토지보상금으로 인접 지역(20㎞ 이내)의 토지를 사면 취득세·양도세를 감면받을 수 있는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가격상승을 노린 일반 투자자의 수요까지 몰리면 주변 땅값은 더 오를 수밖에 없다.

3기 신도시는 서울과 인접한 위치(접경과 1㎞ 이내), 지하철 연장‧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간선급행버스(BRT) 등 교통 인프라 확충, 대규모 자족 용지 조성을 통한 기업 유치 등 호재가 상당하다.

국토부가 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곧바로 해당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사실상 거래를 막았음에도 땅값이 들썩이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팀장은 “하반기 수십조 원 규모의 대토보상금이 부동산시장에 재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토지와 주택시장 가격상승의 도화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강훈 기자 [email protected]

손강훈 기자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