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국회세미나] 블록체인, 긍정적이지만 관건은 제도개선

    • 이한수 기자
    • |
    • 입력 2020-09-22 18:08
▲(사진출처=픽사베이)

【한국블록체인뉴스】 가상자산의 기술과 개념이 전통적인 금융에 이식 또는 융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에 참석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은행은 앞으로 가상자산과 금융서비스, 블록체인을 하나로 묶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은행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많이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했다.

조진석 KB국민은행 IT혁신센터장은 “독일과 미국은 은행에 가상자산 커스터디를 허용하고 있고 보관된 자산으로 운용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가상자산의 기술과 개념이 기존 전통금융에 녹아들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 (사진=이한수 기자)

◇플랫폼 기반 신(新) 디지털 금융 서비스

장 본부장은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의 신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지향한다”며 “앞으로 글로벌 송금과 통합인증 확대, 디지털 기반 커스터디, 디지털 페이먼트 플랫폼 서비스 등 서비스를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한은행은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 ▲국내외 컨소시엄 참여 ▲신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했다.

대표적으로 블록체인 자격검증 서비스는 여·수신 상품을 위해 협약된 외부 기관과 자격검증 프로세스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한 것으로 대출 시간 단축과 개인 정보보안 취약점을 해결했다.

정책자금 플랫폼은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자금 대출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고객의 방문 횟수와 대출 처리 기간을 줄였다.

블록체인 분산신원인증(DID)과 관련해서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마이아이디(MyID) 플랫폼 기반의 DID 서비스 ‘쯩’을 도입해 실명 확인 간소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조진석 KB국민은행 IT혁신센터장. (사진=이한수 기자)

◇전통 규제 한계는 숙제

많은 전통 은행이 이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진석 센터장은 “모든 자산이 온체인 기반의 디지털 자산화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토큰 예탁 서비스, 토큰 발행 플랫폼 제공 등 다양한 기회영역이 있다고 봤다“고 했다.

이어 “정기예금, 후순위채권, 비상장주식 등의 금융자산과 예술작품, 회원권, 부동산 분양권 등 비금융자산에 대한 서비스 모델을 확장하는 연구를 진행했다”며 “금융상품뿐만 아니라 디지털자산 발행이 필요한 기업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 프로세스를 구상해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통 규제의 한계를 넘기가 어려웠다. 기존 자산을 디지털화하는 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이를 상품화하기에는 너무 많은 제도와 규제를 바꿔야 하는 문제에 봉착했다”고 토로했다.

조 센터장은 “많은 사람이 블록체인 기술이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인정하지만, 이를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적인 서포트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한수 기자 onepoint@hkbnews.com

이한수 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