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2-12 17:22:17
기사수정

 

(▲사진제공=국토교통부)

 

【한국블록체인뉴스】 서울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1년 전보다 14%가량 올랐다.

 

국토교통부가 12일 공개한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을 보면 서울은 전년보다 13.87% 오르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12년 전인 2007년 15.43%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국제교류복합지구,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과 재건축 등 개발 진행, 연무장길 및 서울숲 인근 지역 활성화, 노후 아파트 재건축 등이 영향을 미쳤다.

 

실제 강남구(국제교류복합지구·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 23.13%, 중구(도시 환경정비사업 및 만리동2가 주택재발사업 등 진척) 21.93%, 영등포구(재개발·개건축 등 개발 진행) 19.86% 등 해당 사업이 진행된 구들의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전국 표준지 중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퍼블릭 부지로 ㎡당 1억8300만 원으로 평가됐다. 이곳은 2004 이후 16년째 최고 비싼 표준지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전국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9.42% 올랐다. 지난해 상승률 6.02%보다 3.4%포인트 오른 것으로 2008년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서울·광주(10.71%), 부산 10.26%. 제주 9.74% 등 4곳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고 충남(3.79%), 인천(4.37%), 전북(4.45%), 대전(4.52%), 충북(4.75%) 등 13개 시·도는 전국 평균 낮았다.

 

국토부는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는 유형·지역·가격대별 불 형평성을 개선하고자 추정 시세 2000만 원/㎡ 이상 고가 토지를 중심(전체 0.4%)으로 공시가격 변동률을 높게 올리고(20.05%), 일반 토지(전체 99.6%)는 변동률(7.29%)을 낮추는 방식으로 적용했다.

 

공시지가 현실화로 인한 세부담 전가와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관련 제도의 영향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간 긴밀한 의견조율을 거쳐 보완이 필요하면 합리적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다만 국토부는 99.6%의 대다수 일반 토지는 공시지가 변동률이 높지 않아 세부담 전가나 건강보험료·복지수급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약 3309만 필지의 개별공지지가산정에 활용될 뿐만 아니라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와 건강보험료 산정 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13일부터 공시되는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부 누리집 또는 해당 토지가 있는 시·군·구의 민원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공시 가격에 이의가 있으면 3월 14일까지 국토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이나 해당 시·군·구 민원실에 신청하면 된다.

 

손강훈 기자 riverhoon@hkbnews.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hkbnews.com/news/view.php?idx=1991
기자프로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